시퀀스

2007.03.21 02:35
단어들이 있다. 이 단어들을 어떻게 배열하는가에 따라서 완성된 문장이 튀어나온다.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에도 잠시 등장하고, 그 변용이 에코의 '전날의 섬'에도 잠시 등장하는 재미있는 책이 있다. The book of everything. 모든 단어들과 동사들이 들어있어서 어떻게든 문장을 계속 만들어낸다. 가능성을 담고 있다는 뜻에서 그 책은 모든 언어와 문학의 superset이다. '라 퓨타'에서는 문학가는 자리를 잃고, 신나게 퍼즐을 맞추어 문장을 끄집어내어 그 중 좋은 문장을 골라낸다.


이상하게 느껴지지만 이거 굉장히 재미있는 생각거리이다.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
실제 정보는 단어나 동사에 있는 것이 아니다. 그 연결 순서에 있다. protein folding 연구를 들여다보며 어제 공부하다가 문득 든 감상.


Chomsky hierachy와 인식론이 엮인 생각을 더 해보는 중.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리  (2) 2007.12.05
시퀀스  (0) 2007.03.21
잘 쉬었다  (2) 2007.02.28
Posted by inureyes

BLOG main image
In my eyes
네트워크의 진화와 그를 위한 작전세력 블로그 by inureyes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5)
(7)
태터툴즈 (18)
tistory (0)
TNF 이야기 (5)
기타 (3)

글 보관함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72,709
Today : 2 Yesterday : 2